YTN INSIDE

주 52시간 근무제 협약식
2019-10-31

YTN과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10월 31일 7층 임원회의실에서 주 52시간 근무제 2019년 시간외수당 협약 조인식을 가졌습니다.

사회를 보는 이경재 기획전략팀장

지민근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장

"우여곡절도 많고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간외 수당 법정화를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과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하지만 이런 시행착오가 밑거름이 되어 추후 시간외 수당 법정화를 추진하는 데 좋은 자료로 사용될 것이라고 봅니다. 52시간 근무제 도입의 기본 취지인 워라밸 향상과 효율적인 인력 운용이라는 결실로 우리 회사에 잘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합니다."

정찬형 YTN 대표이사 사장

"불합리하거나 부조리했던 옛 제도를 고쳐서 합리적인 제도로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과정은 한 번에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한 발짝씩 좋은 제도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 과정이라고 봅니다. 이번에 만들어진 제도를 바탕으로 그다음에 더 좋은 제도로 가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을 해야 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위한 선택적 근로 시간제 실시 협약서 & 2019년 시간외 수당 협약서 서명

협약서 서명 후 기념 사진